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즈네프트, 러시아 정부에 금융지원 요청

최종수정 2014.08.15 13:59 기사입력 2014.08.15 13: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러시아 석유기업 로즈네프트가 러시아 정부에 최대 1조5000억루블의 금융 지원을 요구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방의 제재 조치로 경영 환경이 어려워지자 정부에 손을 벌린 것이다.

아르카디 드보르코비치 부총리는 "정부가 2주안에 로즈네프트의 요구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로즈네프트의 이고르 세친 최고경영자(CEO)는 정부가 1조5000억루블을 지출해 로즈네프트 부채를 인수해줄 것을 요구했다.

미국은 지난달 로즈네프트를 제재 대상 기업에 포함시켰고 이에 로즈네프트는 장기 자금을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알렉세이 쿠드린 전 러시아 재무장관은 로즈네프트의 지원 요청은 서방의 제재가 러시아 경제에 손실을 안겨줄 것임을 확인시켜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서방의 제재 조치는 향후 3년간 러시아 경제에 최대 2000억달러의 경제적 손실을 발생시킬 것이라고 추산했다.

로즈네프트는 6월 말 기준으로 자산보다 부채가 1조5000억루블 가량 많은 상태이며 내년 말까지 1조1000억루블을 상환해야 한다. 로즈네트프는 지난해 TNK-BP를 인수하는데 550억달러를 지출했고 부채가 크게 늘었다.

우크라이나 사태를 계기로 치킨게임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와 유럽은 적지 않은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다.

전날 공개된 유로존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제로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러시아도 서방의 제재 피해를 입고 있는 자국 산업과 기업을 보호하기 위한 비용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 정부는 이날 서방의 농산물·식품 수입금지 조치에 따른 피해가 예상되는 자국 농업 지원을 위해 연간 440억~500억루블의 비용이 들 것이라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