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러시아 보복 제재에 따른 회원국 피해 구제"

최종수정 2014.08.08 11:19 기사입력 2014.08.08 11:18

댓글쓰기

다음주 긴급회의 개최…제재 피해 최소화 방안 논의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러시아가 서방의 식품·농산품 수입 금지 조치를 취한 가운데 유럽연합(EU)이 해당 농가의 피해 구제에 나설 예정이라고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치안 치올로스 EU 농업 담당 집행위원은 다음주 회원국 농림부 장관들과 긴급회의를 갖는다. 여기서 대(對)러시아 제재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광범위한 대응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EU는 회원국들에서 시행 중인 공동농업정책(CAP)의 일환으로 구호자금 4억2000만유로(약 5809억원)를 비축해놓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자금을 피해 농가 지원에 사용할지도 검토할 계획이다.

EU가 발 빠르게 대응하는 것은 예상과 달리 러시아의 보복 제재에 따른 피해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EU가 지난해 러시아에 수출한 식품·농산품 규모는 119억유로로 절대액에서 그리 크지 않다. 그러나 러시아는 EU에 두 번째로 큰 식료품 수출 시장이다. 대러시아 수출 의존도가 큰 회원국들로서는 불만이 클 수밖에 없다.
러시아의 제재 대상에 포함된 핀란드의 경우 러시아는 주요 낙농품 수출 대상국이다. 핀란드는 지난해 17만8000t, 1960만달러어치의 유제품을 러시아에 팔았다. 핀란드 정부는 EU에 피해 보상을 공식 요구하고 나섰다. 유럽 낙농 농가들의 모임인 유럽유제품연맹(EMB)은 "올 들어 낙농산업 수익률이 줄고 있는 상황에서 러시아 제재로 타격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어류가 주요 수출 품목인 노르웨이의 상황도 비슷하다. 러시아는 노르웨이산 어류를 대거 수입하고 있다. 세계 최대 연어 양식업체인 노르웨이 소재 마린 하비스트의 주가가 하루 사이 9% 가까이 떨어진 것도 대러시아 제재에 따른 피해 우려 때문이다.

한편 이번 사태로 브라질·아르헨티나·터키 등 러시아에 식료품을 수출하는 다른 국가는 득을 보게 될 듯하다. 러시아 언론들은 자국 정부가 터키산 식품·농산품 수입 확대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