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로빈윌리엄스 사망에 美 경찰 "허리띠로 목매 자살" 결론

최종수정 2014.08.14 07:21 기사입력 2014.08.14 07:21

댓글쓰기

로빈 윌리엄스 사망(사진:로빈 윌리엄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로빈 윌리엄스 사망(사진:로빈 윌리엄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로빈윌리엄스 사망에 美 경찰 "허리띠로 목매 자살" 결론

할리우드 명배우 로빈 윌리엄스가 사망해 전 세계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미국 경찰이 로빈 윌리엄스가 스스로 목을 매 자살했다는 공식 예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은 일제히 로빈 윌리엄스가 이날 정오께 미국 캘리포니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경찰과 응급처치 요원들이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지만 윌리엄스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경찰은 발견 당시 윌리엄스의 시신이 허리띠에 매달려 있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로빈 윌리엄스는 지난 몇 년간 알코올 중독과 정신 건강 이상으로 고통 받아왔으며 지난 2006년에도 알코올 중독 증세를 보여 재활원에 입소해 치료를 받기도 했다.
한편 로빈 윌리엄스는 1951년생으로 1989년 개봉된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의 존 키팅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극중에서 "카르페 디엠. 현재를 즐겨라. 인생을 독특하게 살아라"는 명대사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로빈 윌리엄스 사망, 정말 안타깝네" "로빈 윌리엄스 사망, 얼마나 힘들었으면" "로빈 윌리엄스 사망, 너무 갑작스런 소식"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