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로빈 윌리엄스 사망, 자살로 확인… 美경찰 "허리띠로 목매"

최종수정 2014.08.13 12:25 기사입력 2014.08.13 12:25

댓글쓰기

로빈 윌리엄스 사망(사진:로빈 윌리엄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로빈 윌리엄스 사망(사진:로빈 윌리엄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로빈 윌리엄스 사망, 자살로 확인… 美경찰 "허리띠로 목매"

로빈 윌리엄스가 사망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은 일제히 로빈 윌리엄스가 이날 정오께 미국 캘리포니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경찰과 응급 처치 요원들이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지만 윌리엄스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경찰은 발견 당시 윌리엄스의 시신이 허리띠에 매달려 있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로빈 윌리엄스의 사인을 질식사라고 밝히며 자택에서 목을 맨 채 자살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현재 경찰 및 검시관이 구체적인 사인과 사망 상황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로빈 윌리엄스는 지난 몇 년간 알코올 중독과 정신 건강 이상으로 고통 받아왔으며 지난 2006년에도 알코올 중독 증세를 보여 재활원에 입소해 치료를 받기도 했다.
한편 로빈 윌리엄스는 1951년생으로 1989년 개봉된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의 존 키팅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극중에서 "카르페 디엠. 현재를 즐겨라. 인생을 독특하게 살아라"는 명대사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로빈 윌리엄스 사망, 정말 안타깝네" "로빈 윌리엄스 사망, 얼마나 힘들었으면" "로빈 윌리엄스 사망, 명 연기자가 어쩌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