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여객기 추락 “39명 사망”…한국인 없어(종합2보)

최종수정 2014.08.11 07:55 기사입력 2014.08.10 2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이란 테헤란 인근 메라바드 공항 인근에서 10일(현지시간) 소형 여객기가 추락해 48명의 탑승객 중 39명이 사망했다고 현지언론이 밝혔다. 이 중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타반항공 소속의 이란-141 여객기가 이날 오전 9시18분께 메라바드 공항을 이륙한 직후 아자드의 주거지역에서 추락했다. 여객기는 이란 동북부 타바스로 향하던 중이었다.

이 여객기에는 어린이 7명을 포함한 승객 40명과 승무원 8명 등 48명이 타고 있었다. 이 가운데 39명이 사망하고 나머지 9명은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아흐마드 마지디 이란 교통부 차관을 인용해 AP 통신이 전했다. 사고기가 떨어진 지상에서도 최소 3명이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주이란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란 측 공식 발표에 따르면 탑승객 가운데 외국인은 한 명도 없다"면서 사고기에 한국인 탑승객은 없다고 확인했다.

사고기는 옛 소비에트연방의 안토노프-140을 개조해 우크라이나와 기술 협력으로 자체 제작한 소형 여객기로 탑승 정원은 52명이다.
사고기 소속 항공사인 세파한항공은 이란혁명수비대가 운영하는 항공사로 군과 그 가족, 일부 민간인이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