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리사시험제도 개선 앞두고 다양한 목소리 듣는다

최종수정 2018.09.11 07:02 기사입력 2014.08.11 00:00

댓글쓰기

대한변리사회, 11일 오후 4~6시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변리사시험제도 개선을 위한 토론회’…변리사, 산업계, 수험생 등 의견 들어 특허청에 제출

'바람직한 변리사시험제도 개선 토론회'를 여는 고영회 대한변리사회장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정부의 변리사시험제도 개선을 앞두고 각계 목소리를 듣는 등 바람직한 방향을 잡는데 도움이 될 대화의 자리가 서울서 열린다.

대한변리사회(회장 고영회)는 11일 오후 4시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변리사시험제도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두 시간동안 연다.
토론회는 최근 특허청이 내놓은 변리사시험제도 개편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들은 뒤 이를 정리, 특허청에 전하기 위한 자리다.

토론회는 특허청의 개정안에 대한 설명과 이에 대한 대한변리사회와 학계의견 발표에 이어 변리사, 산업계, 수험생 등이 참여하는 패널토론을 펼친다.

한편 특허청은 지난달 1일 실무형 문제 도입과 선택과목의 Pass/Fail제 도입 등을 내용으로 하는 시험제도 개선안 공청회를 연 바 있다.
공청회에선 특허청의 ‘실무형 문제’ 도입이 자칫 특허명세서 작성에 한정될 수 있으며 특허법, 상표법과 함께 산업재산권의 주요 3개 법 가운데 하나인 디자인보호법이 선택과목으로 남겨진 점 등에 대한 반대의견이 많았다.

또 법 개정 및 공청회 과정도 충분한 의견수렴절차를 거치지 못했다는 참석자들의 지적도 있었다.

대한변리사회는 이날 토론회를 통해 모아진 여러 의견들을 특허청에 전하고 더 바람직한 시험제도 개선을 위한 법 개정안에 반영될 수 있게 힘쓸 예정이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