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부터 주민번호 수집 금지 "대체수단 마이핀 발급방법 알려드려요"

최종수정 2014.08.07 11:00 기사입력 2014.08.07 11:00

댓글쓰기

오늘부터 주민번호 대체수단 마이핀이 도입된다. (사진: 안전행정부 제공)

오늘부터 주민번호 대체수단 마이핀이 도입된다. (사진: 안전행정부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오늘부터 주민번호 수집 금지 "대체수단 마이핀 발급방법 알려드려요"

주민등록번호 수집이 금지되고 대체 수단인 '마이핀'(My-PIN)이 도입된다.
7일 안전행정부는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을 시행하고 "오늘부터 본인 확인 수단인 마이핀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도입돼 법적 근거 없는 주민등록번호 수집이 금지됐다"고 밝혔다.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에 따라 모든 공공기관과 민간사업자는 법적 근거 없이 주민등록번호 수집을 할 수 없으며 어길 시 1회 600만원, 3회 24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마이핀은 성별, 지역 등 어떠한 개인정보도 포함하지 않은 13자리 무작위 번호로 구성된다. 그동안 온라인에서 사용됐던 '아이핀'(i-PIN)을 오프라인까지 확대 적용한 것이다.
마이핀 발급은 전국 읍·면사무소 및 동주민센터, 민간본인확인기관 본사 및 지사에 직접 방문해 가능하다. 공인인증서를 갖고 있는 경우에는 공공아이핀센터, 나이스평가정보, 서울신용평가정보, 코리아크레딧뷰로 등 인 인터넷으로도 발급받을 수 있다.

마이핀은 타인에게 유출될 경우 즉시 변경 및 재발급이 가능하며, 연 5회까지 변경할 수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마이핀 발급방법 주민등록번호 수집 금지, 바로 발급받아야지" "마이핀 발급방법 주민등록번호 수집 금지, 이제라도 도입돼 다행이다" "마이핀 발급방법 주민등록번호 수집 금지, 발급방법 간단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