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첫' 분양 아파트, 형 노릇 제대로 하네

최종수정 2014.08.07 08:36 기사입력 2014.08.07 08: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신도시가 건설되는 처음 분양되는 시범단지의 관심이 유난히 높듯 인기 산업단지, 택지지구 등 인기 지역 내 첫 분양되는 아파트에 대한 기대감은 크다. 신도시 내에서도 유난히 시범단지의 인기가 높은 이유는 신도시 내에서도 가장 위치 좋고 살기 좋은 곳에 시범으로 먼저 분양이 이뤄지기 때문이다.

신도시 내 시범단지는 해당 신도시의 성패를 좌우하는 역할을 하므로 입지적으로 가장 좋은 곳이 선정되고, 수요자들에게 인기를 끌 수밖에 없다.
신도시뿐만 아니라 인기 산업단지나 택지지구도 마찬가지다. LH에서 공동주택용지를 분양할 때 입지가 가장 좋은 인기 택지부터 분양이 되기 마련이다. 또 해당 지역에 처음으로 진출하는 건설사의 경우 분양 성공을 위해 설계, 평면, 조경, 커뮤니티 등에 심혈을 기울여 첫 공급을 준비하곤 한다. 이에 따라 지역 내 첫 분양 아파트들은 프리미엄도 강세다.

대표적으로 시범단지를 들 수 있다. 국민은행 아파트 시세를 기준으로 7월 말일 기준 동탄1신도시 시범단지와 비시범단지 가격 차이를 비교한 결과 시범단지 평균 아파트 매매값은 3.3㎡당 1068만원, 비시범단지는 1016만원으로 시범단지 아파트 가격이 5% 가량 더 비싸다.

2기 신도시의 첫 분양 스타트를 끊은 아파트는 경쟁률과 프리미엄도 높다. 광교신도시에 2008년 첫 분양된 아파트 ‘광교호수마을 참누리레이크’는 청약경쟁률은 1·2순위 청약에서 최고 133.3대1, 평균 14.2대1을 기록할 정도였다. 이 단지는 전용 84㎡의 로얄층의 경우 1억원 가량의 프리미엄이 붙어 현재 5억3000만원 정도다. 반면 비슷한 조건의 ‘광교레이크파크한양수자인’은 같은 면적이 4억3000여 만원으로 1억원 가량이 차이가 난다. 위례신도시에서는 민간아파트 첫 분양인 ‘송파푸르지오’는 평균 4.34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방의 산업단지와 혁신도시 내 첫 분양 아파트도 프리미엄이 높다. 대구 테크노폴리스에 첫 분양 물량인 ‘서한이다음’과, 전남·나주혁신도시의 첫 분양 물량인 B2블록 ‘휴먼시아’는 각각 3000만원의 가량 프리미엄이 붙었다.

이에 따라 산업단지 등을 중심으로 첫 아파트 분양하는 단지들도 관심이 크다. 반도건설은 대구 테크노폴리스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의 성공적인 분양에 이어 ‘대구국가산단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를 9월에 분양한다. 전용면적 68~84㎡로 구성된 813가구 규모다. 대구국가산업단지는 대구 최초 국가산업단지로 대구 달성군 구지면 일대에 854만8000㎡규모로 조성된다. 2018년까지 2조221억원을 들여 조성할 대구국가산단은 전자, 통신, 첨단기계, 미래형 자동차와 신재생에너지, 로봇산업, 첨단섬유산업업종이 입주할 예정에 따라 탄탄한 배후수요를 자랑한다. 대구테크노폴리스와도 10분 거리로 가깝고 8월 대구수목원~대구테크노폴리스 도로가 완공되면 대구 도심도 20분대면 이동할 수 있다.

대림산업은 8월 구미 교리2지구의 첫 분양으로 ‘e편한세상 구미교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하 1층~지상 18층, 12개동 전용 59~84㎡ 803가구로 소비자에게 인기 있는 중소형 평면으로만 이뤄졌으며, 전 세대를 중소형 남향 위주로 배치하고 생활의 가치를 더하는 프리미엄 커뮤니티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LH 동탄사업본부는 화성 동탄2신도시 최초의 공공분양 아파트 A66블록 1552가구를 오는 8월 22일 공급한다. 리베라 CC남측에 위치하며 14개동 전용면적 59㎡, 87㎡, 84㎡ 3개 타입으로 공급된다. 리베라CC 남측, 워터프론트콤플렉스 북측에 입지한다. 동탄2신도시의 7개 특별계획구역 중 수변공원을 중심으로 다양한 레저, 문화, 쇼핑이 가능한 워터프론트 콤플렉스 북측에 바로 인접하게 된다. 이에 대규모 호수공원을 단지 내 공원처럼 도보로 이용 가능하며 일부세대의 경우 호수조망도 가능하다.

'충주 지웰'은 충주첨단산업단지 내 첫 분양아파트이다. 충주산업단지와 충주기업도시, 메가폴리스를 통틀어 첫 분양에 나선 아파트다. 유한킴벌리와 코오롱 생명과학 등 대기업 근로자를 비롯해 총 4만3300여명의 근로자가 충주산업단지로 유입될 예정이다. 지하 1층~지상15층 8개동, 602가구 규모로 수요자들에게 인기가 높은 전용면적 59㎡(3개 타입)로만 구성됐다. 근린공원, 어린이 공원도 함께 조성된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