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안군, 농촌연구사 도입…농가소득 창출 집중

최종수정 2014.08.04 16:10 기사입력 2014.08.04 16:10

댓글쓰기

"소득창출 관광농업 실현 위한 농촌지도사업 중장기계획 수립"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부안군(군수 김종규)이 소득을 창출하는 관광농업 실현을 위해 농촌연구사제도를 도입한다.

군은 김종규 부안군수 공약사업인 소득을 창출하는 관광농업 실현을 위해 농촌연구사 도입 등을 골자로 한 농촌지도사업 중장기계획 수립에 나섰다고 밝혔다.

군민 민선6기 농업분야 군정방침을 ‘소득을 창출하는 관광농업’으로 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농촌지도사업에 핵심을 두고 농촌연구사 도입 등을 골자로 한 농촌지도사업 중장기계획을 수립 중이다.

농촌연구사는 선진농업기술을 보급하는 지도사업을 담당하며 이를 통해 이미 전국 1등 작목으로 성장한 오디에 버금가는 소득작물을 발굴, 지역특화품목으로 육성시키고 농업의 융·복합화로 농식품 6차산업화를 위한 소득원을 발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를 위해 군 농업기술센터는 TF팀를 구성해 선진지역 벤치마킹과 지역농업인 여론수렴, 전문기관 자문 등을 추진하고 있다.

5일에는 보안면 우동리 녹색농촌체험마을 교육장에서 농촌연구사 도입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날 워크숍은 농촌연구사 도입을 위한 교육 및 토론회와 한서아그리코 이광진 이사 특강 등으로 진행된다.

허염 군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물담당은 “폭넓은 의견수렴을 통해 농업인이 원하는 미래지향적인 부안군 농촌지도사업 중장기계획을 수립할 것”이라며 “이에 따른 농업기술센터 조직을 정밀진단 해 농업인들의 소득이 창출될 수 있도록 재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