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천~충주 감곡역 위치변경 음성군민 반대 드세다

최종수정 2018.09.11 07:15 기사입력 2014.08.04 00:00

댓글쓰기

‘감곡면 역사 비상 대책위원회’, 8일 국토교통부 항의방문해 장관 면담, 대규모 집회 열고 ‘감곡역 지키기 행동수위’ 높일 방침…청와대 및 감사원 감사청구도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중부내륙철도 이천~충주구간의 감곡역사 위치 바꾸기와 관련, 충북 음성군민들의 반대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4일 음성군 및 지역주민들에 따르면 ‘감곡면 역사 비상 대책위원회’(위원장 신창섭)는 지난 31일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국토교통부에 진정서를 냈다.

이어 8일엔 국토교통부를 항의방문, 장관 면담과 함께 대규모 집회를 열고 감곡역 지키기를 위한 행동수위를 높일 방침이다.

대책위는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진정서를 내려고 항의 방문했을 때 관계자가 “설계변경은 공단 자체결정으로 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 국토교통부 지시에 따라 설계변경을 하게 됐다”며 국토교통부 지시가 있었음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비대위와 음성군민들은 “일개 공직자가 투명절차에 따라 결정된 국책사업을 좌지우지할 수 있느냐”며 성토하고 있다.
비대위는 또 역사 위치 바꾸기와 함께 철도와 관련 없는 수백억원대의 일반교량을 놓는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이는 장호원지역을 위한 특혜를 넘어선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비대위는 감사원 감사청구와 함께 설계를 바꾸도록 한 공직자에 대해서도 끝까지 신원을 밝혀 사법적 책임까지도 물을 방침이다.

이런 국토교통부 공직자의 설계변경 압력과 관련, 비대위와 음성군민들은 지역갈등을 조정해야할 정부가 오히려 갈등을 만들고 있다며 국토부를 규탄하고 있다. 특히 설계변경과정에서 압력을 넣은 공무원은 국민 앞에 사과하고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대위는 “정부가 역 위치이동을 계속하면 모든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투쟁할 것”이라며 “그에 따른 모든 문제는 원인을 제공한 국토교통부가 책임져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음성군민들 의지가 이뤄질 때까지 청와대와 감사원 감사청구, 국민권익위원회 등 각급 국가기관에 진정과 함께 압력을 넣은 공직자가 있으면 끝까지 추적, 문책을 요구하고 매일 국토교통부를 찾아가 항의집회를 열 계획이다.

이와 관련, 고영구 극동대 도시·환경계획학과 교수(경제학 박사)는 최근 감곡역사 비대위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정부의 감곡역 위치 변경시도는 지역차별적 사고에서 비롯된 잘못된 판단이라고 지적했다.

고 교수는 “이천시엔 부발역, 신둔역 역사가 있다. 신둔역은 시발역이고 부발역은 3개 노선을 잇는 규모가 큰 환승역이다. 여기에 감곡역까지 장호원으로 끌고 가려는 시도에 당혹감을 감출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감곡면엔 극동대, 강동대, 동부전자 등 많은 철도수요자가 있고 전국 3대 성당이자 성지순례지인 감곡매괴성당이 있다”며 “이런 교통수요를 무시한 위치변경은 졸속행정”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음성군에 입주한 2000여 기업과 부근 생극산업단지, 혁신도시 등이 준공되면 교통수요는 급증할 것”이라며 감곡면 위치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