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정 "안산동산고 자사고 취소결정 존중해야"

최종수정 2018.08.15 17:02 기사입력 2014.07.28 15:59

댓글쓰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수원=이영규 기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경기도 안산 동산고등학교의 '자율형사립고'(옛 자립형사립고) 취소 결정과 관련, 학부모들의 재평가 요구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기도교육청은 이 교육감이 28일 도교육청 제2회의실에서 안산 동산고의 자사고 재지정을 요구하는 학부모 대표단 7인과 1시간 동안 면담을 한 뒤 이 같은 의견을 학부모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안산 동산고 운영평가 결과가 (자사고)지정 취소에 해당하는 미흡한 평가결과를 받게 된 것은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며 "내일(29일) 예정된 청문절차 결과와 교육부의 검토보고서 및 동의 여부를 지켜 본 뒤 (지정 취소나 유예 여부를) 최종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다만 "교육부가 정한 평가 기준과 지표, 평가 위원을 기본으로 한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된 평가결과는 존중돼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도교육청은 2010년 3월1일 자율형사립고로 지정된 안산동산고의 지난 4년간 교육과정 운영성과 결과가 지정 취소 기준인 70점 미만으로 나옴에 따라 지난 18일 교육부에 자사고 지정 취소 협의신청서를 제출했다.
현행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은 교육감이 자율형 사립고를 지정하거나 지정을 취소하는 경우 미리 교육부장관과 협의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교육청이 협의를 요청하면 교육부는 2개월 이내 동의 또는 부동의 의견을 보내야 한다.

한편 학부모대표단은 이날 ▲운영성과 평가 결과가 불공정했고 ▲학부모와 학생들의 학교 만족도가 높으며 ▲동산고에 대한 정보와 이해 부족에서 나온 (지정 취소 협의 신청)결정이라며 재검토 및 재평가 실시와 재지정 1년 유예 등을 이 교육감에게 건의했다. 하지만 이 교육감이 취소 협의신청을 존중해야 한다고 밝힘에 따라 이날 오후 도교육청 본관 건물 앞에서 "자사고 평가를 다시 해 공정하게 진행해 달라"며 연좌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자사고 취소를 철회해 달라는 게 아니다. 평과 결과에 오류가 있었으니 책임있는 사람이 나와서 '여러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한마디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학부모들의 항의가 계속되자 고경모 도교육청 부교육감이 나와 "내일 청문에서 개진되는 학교측 의견을 가감없이 교육부에 전달하겠다. 약속하겠다"며 학무모들을 진정시켰다.

학부모들은 안전사고 우려 등을 고려해 도교육청 제2회의실로 이동, 밤샘농성을 벌이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29일 예정된 공개청문을 열고 평가결과에 대한 동산고와 재단 측의 소명을 들은 뒤 조서를 작성해 교육부에 제출한다.

자사고는 학생 선발권을 학교에 줘 우수 학생들을 많이 선발할 수 있도록 하고, 교육과정 편성운영의 자율권도 일반 학교에 비해 많이 주는 학교로 경기도에는 안산 동산고와 외대부고 등 2곳이 있다. 동산고의 자사고 취소 신청은 전국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