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정교육감 단원고생 '정원외특별전형' 요청한다

최종수정 2018.08.15 17:02 기사입력 2014.07.25 09:34

댓글쓰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수원=이영규 기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세월호 참사로 피해를 입은 안산 단원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 505명과 희생자 직계비속 및 형제자매 20명 등 모두 525명을 대상으로 수도권 20여개 대학에 '정원외 특별전형' 허용을 요청한다.

이 교육감은 25일 오후1시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이비스 앰배서더호텔에서 경인지역 대학 총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세월호 참사 피해 학생들의 대입 지원 방안을 협의한다. 이날 간담회에는 경인지역대학총장협의회장인 이길여 가천대 총장 등 20여명이 참석한다.
이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세월호 참사 피해로 시험공부를 제대로 하지 못한 단원고 3학년생들의 정원외 특별전형을 2015학년도 대학별 입학전형요강에 포함해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대상은 단원고 3학년 505명과 희생자 직계비속ㆍ형제 자매 20명 등 525명이다.

특히 이 교육감이 수도권 총장들을 초대해 정원외 특별전형을 당부하고 나선 데는 다음달 25일부터 시작되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원서 접수와 9월6일 수시전형 원서 접수 등을 고려할 때 물리적 시간이 많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도교육청은 신입생 입학전형의 1%, 모집단원별 정원의 5% 이내에서 정원외로 선발하면 대학별 입학예상 인원이 3∼5명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단원고 3학년생들은 이번 세월호 참사로 수업 결손이 많아 대학입시에서 정상적으로 경쟁할 수 있는 여건이 아니다"며 "(정원외 특별전형은)다른 학생들에게 피해를 주거나 형평에 어긋나지 않는 만큼 대학 측이 적극 검토해 수학능력을 갖춘 학생들을 선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대, 한신대, 경희대 국제캠퍼스,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등은 단원고 3학년생을 대상으로 한 '정원외 특별전형'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