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점유율 변동 '0.00%'…통신시장 '빙하기' 심화

최종수정 2014.07.25 15:44 기사입력 2014.07.25 10:14

댓글쓰기

이동통신 가입자 수

이동통신 가입자 수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이동통신 3사의 시장 점유율이 두 달 연속 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똑같이 나타났다. 롱텀에볼루션(LTE) 시대에 들어선 이후 0.01%의 점유율 변화도 없었던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는 정부의 영업정지 제재 후 줄어든 보조금과 더불어 휴가철이 맞물려 일어난 현상으로 보고있다.

25일 미래창조과학부가 집계한 '6월 무선통신 서비스 통계 현황'에 따르면 이통3사의 시장 점유율은 각각 SK텔레콤 50.1%, KT 30.1%, LG유플러스 19.8%였다. 이는 전달과 100% 일치한 수치다.
SK텔레콤의 가입자 수는 2788만9366명(알뜰폰 포함)으로 전체 가입자(5567만0966명)의 절반을 조금 넘는 규모다. 가입자 기준으로는 전달(2779만1651명) 대비 9만7715명 늘어나며 점유율 50%를 굳건히 지켰다.

KT와 LG유플러스도 각각 전달 대비 6만2776명, 4만2704명 늘어났지만 전체 점유율에서는 변동이 없었다. 지난 4월 영업정지의 여파로 KT는 30% 이하로, LG유플러스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20%를 넘어섰었다. 하지만 한 달 만인 5월 양사는 다시 제자리로 돌아와 5:3:2의 비율을 유지했다.

이통3사의 시장 점유율에 변동이 없는 것에 대해 업계는 통신시장의 냉각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정부가 대당 27만원 이상 불법 보조금을 투입하지 못하도록 조사·징계를 강화하고, 여기에 여름휴가철까지 맞물리면서 얼어붙은 시장이 좀처럼 풀리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5월 말 보조금이 대거 풀리면서 번호 이동 건수가 일시적으로 늘어나기는 했지만 이통3사 순차 영업정지 이후 급격히 냉각된 시장은 살아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 시행되는 10월까지 통신시장 점유율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6월 일평균 번호이동 건수는 총 2만5000여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00건가량 줄어들었다.

한편 이통3사는 지난달 영업정지가 끝난 직후 빼앗겼던 가입자를 만회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영업정지를 마치고 동시 영업을 본격 시작한 지 1주일 만에 일부 최신 스마트폰에 100만원에 육박하는 보조금이 투입되며 하루 평균 번호이동 건수가 5만건까지 치솟기도 했다. 이는 방송통신위원회의 과열 판단 기준인 2만4000건을 훌쩍 넘는 수치다.

시장과열이 계속되자 방통위는 이통3사 마케팅 담당 임원들을 소집, 경고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 불법 보조금 관련 사실조사에 나서면서 '1개 사업자만 집중조사하겠다'는 보다 강도 높은 제재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