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코, 컨트롤비트 언급 "마지막에 '힙합' 두 번 외친 것 후회"

최종수정 2014.07.20 10:43 기사입력 2014.07.20 10:43

댓글쓰기

개코 컨트롤비트 (사진:tvN 'SNL 코리아' 방송 캡처)

개코 컨트롤비트 (사진:tvN 'SNL 코리아'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코, 컨트롤비트 언급 "마지막에 '힙합' 두 번 외친 것 후회"

다이나믹듀오 개코가 컨트롤비트 사건의 전말을 밝혔다.

19일 방송된 tvN 'SNL코리아'에는 다이나믹듀오 개코와 최자가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개코는 유희열로부터 최근 힙합신의 '뜨거운 감자'였던 컨트롤 비트 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개코는 "당시 심경이 복잡했다. 뮤직비디오 촬영을 새벽까지 하고 2~3시간 자고 나니 그런 일이 벌어졌더라"며 "이센스는 지금도 내가 인정하는 래퍼 중 한 명이다. 워낙 아끼고 좋아했던 동생이라 마음이 복잡했다"고 컨트롤 비트 사건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또 개코는 "랩을 하는 사람으로서 가만있을 수는 없어서 미국 공연을 앞두고 급하게 (컨트롤 비트를 써서) 랩을 만들었다"면서 "그때 마지막으로 '힙합'을 두 번 외친 게 후회가 된다"고 말했다.

개코 컨트롤비트 사건의 전말을 들은 네티즌은 "개코 컨트롤비트, 맞아 얼마 전에 스윙스가 개코가 좀 급하게 쓴 것 같다고 하더라" "개코 컨트롤비트, 자존심 상했구나" "개코 컨트롤비트, 그래도 멋있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