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처지 다르다" 외치지만…한국GM 결단에 셈법 복잡해진 완성차업계

최종수정 2014.07.20 09:30 기사입력 2014.07.20 0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한국GM이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시키는 쪽으로 논의가 흘러가면서 국내 완성차업계의 셈법이 복잡해졌다.

현대자동차 등 현재 다른 완성차업체 대부분이 통상임금을 둘러싸고 노사간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GM이 파업 없이 교섭을 일찍 마무리 짓는다면 다른 사업장에서도 협상 속도를 높이라는 안팎의 압력이 거세질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하자는 건 기존에 노조에서 꾸준히 요구했던 내용이다. 통상임금은 연장ㆍ야간ㆍ휴일근로에 대한 가산수당이나 연차휴가 수당 등 법정수당의 산정기준이 된다. 한국GM의 경우 노사간 아직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한 건 아니지만 노조의 요구안대로 임금안을 새로 마련한다면 현 수준보다 20% 가까이 임금총액이 오를 것이란 전망도 있다.

일단 현대차 등 대부분 업체의 사측은 "규정대로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한국GM의 경우 사측이 전향적인 안을 먼저 제시했던 만큼 현대기아차나 르노삼성 등의 경영진도 적잖이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현대차는 한국GM과는 상황이 다른 만큼 바로 결정할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한국GM의 상여금과 달리 현대차의 임금규정은 고정성이 없어 포함대상으로 볼 수 없다"며 "아울러 현재 소송이 진행중인 만큼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차 노조는 "정기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해야 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상급단체인 금속노조 공동요구안에 포함돼 있을 뿐만 아니라 현대차그룹 내 주요 사업장 노조간 연대회의까지 꾸려 함께 대응하고 있다. 지난 16일 서울 본사에서 열린 상경집회에는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계열 및 부품사 노조간부도 참석했다.

르노삼성자동차 노조는 상대적으로 통상임금에 집중하는 경향이 덜하다. 최근 생산직 승급문제나 일부 라인의 외주화문제로 노조가 전면파업을 기정사실화한 만큼 현재로서는 의견차를 좁히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국GM이 다른 사업장에 비해 통상임금에 대해 합의점을 찾은 건 파업까지 가는 최악의 수를 피하기 위한 경영진의 판단이 적잖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GM의 모회사인 미국 제너럴모터스(GM)는 전 세계 공장 160여곳에서 경쟁력을 따져 생산물량을 배정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한국GM이 내수에서는 어느 정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유럽 등 주요 시장으로의 수출물량이 줄면서 생산량은 지난해에 비해 줄어들고 있는 상태다. 이런 가운데 파업으로 인해 생산에 차질을 빚을 경우 물량이 줄어드는 '악순환'만을 피하기 위해 사측이 전향적인 안을 먼저 제안한 것으로 읽힌다. 아울러 그간 한국GM의 한국 철수설(說)이 끊이지 않았던 만큼 이번 결정을 두고서도 연관성을 찾는 시각도 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