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분기 수출선행지수 하락…원화강세·이라크戰 영향

최종수정 2014.07.13 12:30 기사입력 2014.07.13 12: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올해 우리나라 3분기 수출이 원화 강세의 영향을 받아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코트라는 지난달 9일~24일 107개 해외무역관을 통해 현지 구매자와 주재상사 직원 등 213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3분기 수출선행지수가 51.3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다만 기준치(50)를 상회하는 수치로 수출 증가세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2분기보다 0.6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수출선행지수는 주문 동향을 토대로 수출경기를 예측한다. 50 이상이면 전분기보다 수출호조, 50 미만이면 수출부진을 뜻한다.

수출선행지수의 하락은 급격한 원화강세와 이라크 내전 등이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한 탓이라고 코트라는 설명했다.

보조지수 가운데 가격경쟁력 지수는 45.7로 4.4포인트 급락했다. 원ㆍ달러 환율하락으로 한국 제품의 가격경쟁력이 약해진 것이다. 품질경쟁력 지수는 55.5로 1.6포인트, 수입국경기지수는 52.6으로 0.2포인트가 각각 떨어졌다.
지역별 수출선행지수의 경우 중국(57.1)은 양호했지만 일본(42.6)은 어두웠다. 유럽(50.6), 북미(51.9), 중남미(50.5)는 기준치를 겨우 웃돌았다.

품목별로는 액정표시장치(LCDㆍ62.2), 반도체(57.8), 석유제품(53.9)의 수출 전망이 괜찮았다. 자동차(43.2), 컴퓨터(44.4), 일반기계(46.4)는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중 자동차는 2분기보다 8.7포인트 떨어져 원화 강세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