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판 폭행' 정재근 감독 "책임지고 사임"

최종수정 2014.07.11 16:23 기사입력 2014.07.11 16:23

댓글쓰기

정재근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정재근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심판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정재근(45) 연세대 농구부 감독이 결국 사퇴했다. 11일 오후 4시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여드려서는 안 되는 어처구니없는 잘못을 저질렀다. 스스로가 실망스러울 만큼 책임을 통감한다”며 “연세대 감독직에서 사임하겠다”고 했다.

정 감독은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4 KCC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고려대와의 결승 경기에서 황인태 심판의 판정에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상대의 파울을 불지 않는다며 폭언을 했고, 이내 코트에 뛰어들어 황 심판을 밀치고 머리로 들이받았다. 정 감독은 “황 심판에게 죄송하다. 어떠한 질책도 달게 받겠다”고 했다. 그는 “이기고 싶은 열망이 강하고 승부에 집착하다 보니 우발적인 행동이 나왔다”며 “황 심판에게는 어제 따로 전화 통화를 해 사과드렸다”고 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연세대학교 체육위원회는 정 감독에게 직무정지 징계를 내렸다. 여인성 연세대학교 체육위원장은 “대학 스포츠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에게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대학 스포츠 현장에서 절대 있어서는 안 될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 벌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태가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해 철저히 진상을 조사할 것”이라며 “징계를 포함한 모든 후속 조치를 결정할 때까지 정 감독의 농구 감독직 직무를 정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 감독이 사의를 표명했지만 진상 조사를 비롯한 후속 조치는 계속 진행될 방침이다.

한편 대한농구협회는 오는 15일 오전 11시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 내 협회 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를 소집하고 정 감독의 징계를 심의한다. 농구협회는 “이번 폭행은 페어플레이 정신과 스포츠맨십에 위배된 행동”이라며 “대회 중 경기장 질서 문란행위를 적용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