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판 폭행' 정재근 연세대 감독 직무 정지

최종수정 2014.07.11 16:10 기사입력 2014.07.11 16:10

댓글쓰기

정재근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정재근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심판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정재근(45) 연세대학교 농구부 감독이 11일 연세대학교 체육위원회로부터 직무정지 징계를 받았다.

여인성 연세대학교 체육위원장은 “대학 스포츠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에게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대학 스포츠 현장에서 절대 있어서는 안 될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 벌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태가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해 철저히 진상을 조사할 것”이라며 “징계를 포함한 모든 후속 조치를 결정할 때까지 정 감독의 농구 감독직 직무를 정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 감독은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4 KCC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고려대와의 결승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상대의 파울을 불지 않는다며 폭언을 했고, 이내 코트에 뛰어들어 심판을 밀치고 머리로 들이받았다.

이에 대한농구협회도 오는 15일 오전 11시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 내 협회 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를 소집하고 징계를 심의한다. 농구협회는 “이번 폭행은 페어플레이 정신과 스포츠맨십에 위배된 행동”이라며 “대회 중 경기장 질서 문란행위를 적용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정 감독은 11일 오후 4시 연세대학교 스포츠과학관 108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태에 대해 사과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