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2의 도약 송도, 어떻게 달라지나

최종수정 2014.07.11 10:53 기사입력 2014.07.11 10:53

댓글쓰기

국내외 기업 이주 예정, 인천아시아게임 등 호재 만발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송도국제도시가 동북아무역센터라는 국내 최고층 건축물 준공을 계기로 제2의 도약을 준비 중이다. 이 빌딩이 입주돼 송도지역내 경제의 거점으로 자리잡게 되면 외부 투자 유입으로 인한 직ㆍ간접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10일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준공식에 참석해 "동북아무역센터가 송도 개발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송도국제도시

송도국제도시


2002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송도국제도시는 이제 본격 성장단계를 맞고 있다. 포스코건설이 이전한 2010년까지가 기반시설 조성 기간이었다면 최근 2~3년새 UN GCF(녹색기후기금)사무국 유치, 포스코엔지니어링 이전, 세계은행(WB)유치 등이 집중된 동안은 정착 단계로 풀어볼 수 있다. 2022년 성숙단계로 접어들기 전 각종 교통시설 개선이 추진되고 있다. 국제여객터미널 개장을 시작으로 장기적으로는 GTX(송도~청량리) 개통까지도 점쳐진다.

2016년까지 송도 이전이 확정된 대형기업은 10여곳이 넘는다. 동북아무역센터에 입주할 대우인터내셔널(1000명)과 오크우드프리미어호텔(300명), 2단계 완공이 예정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비롯해 엠코테크놀로지코리아(5000여명)과 롯데쇼핑몰(4000여명) 등이 이동하며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맞춰 교육시설도 줄줄이 건립된다. 지난 2월 4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연세대 송도 국제캠퍼스가 입주했고 3월에는 조지메이슨대가 문을 열었다. 이어 9월 이후부터는 켄트대학교, 유타대학교, 포스코 자율형 사립고도 모습을 드러낸다.

하지만 세계적인 경제특구인 싱가포르, 홍콩 등과 비교해서는 아직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게 시장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경쟁국에 비해 까다로운 규제가 원인으로 경제자유구역으로의 접근을 막고 있다.

실제 송도국제도시에 입주하는 국내 기업에 대해서도 외국 투자기업과 동등한 조세혜택과 인센티브를 제공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상하이, 싱가포르 등 해외 특구는 국내외 기업을 가리지 않고 똑같은 법인세와 소득세 면제 혜택을 주고 있어 국내 유망기업 유치 활성화와 이로 인한 외국 기업들의 투자 확대 등 선순환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경제자유구역에 입주하는 국내외 기업 모두에게 혜택을 부여, 신설ㆍ이전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는 얘기다.
또한 부가가치가 높은 서비스산업을 조세혜택 대상으로 포함시키는 것도 외부 투자를 끌어들일 요소로 꼽힌다. 현 경제자유구역 특별법상 세제 혜택은 제조, 물류, 관광 호텔업, 의료기관, R&D에 한정돼 있다.

불안한 국내 주택시장도 변수로 꼽힌다. 최근 151층짜리 인천타워 건립이 무산된 게 악영향을 받은 대표 사례다. 총 2조5000억원의 사업비로 2008년 6월 착공에 들어갔지만 그해 불어닥친 금융위기 여파로 사업축소, 서로간 소송을 거치며 결국 백지화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오는 9월 인천아시아게임과 하반기 예정된 대기업 이주 수요는 대형 호재로 꼽힌다. 이번에 준공된 동북아무역타워를 비롯해 G타워, 포스코건설 사옥, 센트로드 등 오피스 빌딩과 인접한 센트럴파크 상업시설이 투자자들의 관심 속에 높은 분양률을 보인 것도 같은 맥락이다.

송도 내 개발을 맡고 있는 시행사 관계자는 "기업들의 본사 이전이 송도 상권 활성화에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며 "상주 인구를 비롯해 외부 방문객 등 관련 종사자들의 지속적인 인구 유입이 이뤄진다는 측면에서 송도 시장의 반등이 점쳐진다"고 전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