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천대 교수협의회 “유정복 당선인, 국고 확보 나서달라”

최종수정 2014.06.30 15:07 기사입력 2014.06.30 15: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대학교 교수들이 학교 재정난을 호소하며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에게 국고 확보에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인천대학교 교수협의회는 30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대 국고 지원 문제는 대학 구성원만의 힘으로 해결되기 어렵다”며 “유 당선인이 국가 출연금 지급을 거부하는 중앙정부를 설득해 국고를 확보해 달라”고 요구했다.
교수협의회는 “서울대 4083억원, 울산과기대 831억원 등 매년 국립 법인대학에 국가 출연금이 지급되고 있으나 인천대만 국고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인천대는 국가 출연금 대신 시 전입금 300억원으로 운영되는 무늬만 국립대”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고 지원없이 450억원의 빚으로 학교를 운영하면서 교육용 기자재 예산을 삭감했고 다음 달엔 직원 급여를 걱정해야 할 처지”라며 “힘 있는 시장을 표방한 유 당선인이 정부를 설득해 국가 출연금을 반드시 확보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교수협의회는 또 3개월 째 밀린 전입금 75억원을 조속히 지급해달라고 시에 촉구했다.
인천시와 인천대가 2013년 맺은 양해각서(MOU)에 따라 시는 2017년까지 매년 300억원씩 대학에 운영비를 지원하게 돼 있다. 정부는 인천대가 시 운영비를 지원받는 기간에 국가 출연금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