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먹어보고 입어보고’ 광산구 체험식 다문화 이해교육 효과 UP!

최종수정 2014.06.29 08:29 기사입력 2014.06.29 08:29

댓글쓰기

광주시 광산구 다문화이해교육팀이 은빛초등학교(교장 오철진)를 찾았다. 이날 중국, 몽골, 캄보디아 출신 이주여성 4명이 구성한 교육팀은 (사)무지개다문화가족(이사장 석창원)과 함께 수업을 시작했다.

광주시 광산구 다문화이해교육팀이 은빛초등학교(교장 오철진)를 찾았다. 이날 중국, 몽골, 캄보디아 출신 이주여성 4명이 구성한 교육팀은 (사)무지개다문화가족(이사장 석창원)과 함께 수업을 시작했다.


“이주여성 다문화교육팀 특색 있는 교육으로 이해도 높여”

[아시아경제 조재현 기자]“어디에서 왔느냐보다는 현재 어디에서 사느냐가 중요한 거 같아요. 피부색과 생김새는 다르지만 우리는 같은 한국사람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다문화 체험교육을 받은 은빛초등학교 3학년 차양수(10)군의 소감이다.
최근 광주시 광산구 다문화이해교육팀이 은빛초등학교(교장 오철진)를 찾았다. 중국, 몽골, 캄보디아 출신 이주여성 4명이 구성한 교육팀은 (사)무지개다문화가족(이사장 석창원)과 함께 수업을 시작했다.

수업은 이론으로만 진행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5개 부스를 이동하며 체험하는 형식으로 진행했다.

각 부스는 ▲누가 한국 사람인가? ▲내 피부색 만들기 ▲여러 나라 음식 체험 ▲전통의상 체험 ▲중국 전통 춤 배우기 등을 주제였다.
평소에 접하지 못한 다양한 나라의 문화체험과 사진과 미술활동을 통한 인권교육은 아이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또 나와 다르다는 것이 차별의 근거가 될 수 없을 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를 구성하는 원동력이 된다는 것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였다.

송경애 은빛초등학교 교감은 “학생들이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면서,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꿈꾸도록 도와준 좋은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다문화이해교육팀은 광산구가 이주여성을 대상으로 한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으로 탄생했다.

이주여성들에게 강의기법 등을 교육해 주민들이 올바른 다문화 인식을 갖도록 돕고, 이주여성의 사회적 자립도 도울 수 있도록 한 것. 현재까지 다문화이해강사 16명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등 110개소를 찾아가 다문화 이해 교육을 제공했다.


조재현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