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가스공사, 요금조정 주가엔 중립적"<한국證>

최종수정 2014.06.29 06:30 기사입력 2014.06.29 0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한국투자증권이 한국가스공사 에 대해 요금조정이 아쉽지만 얻는 것도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가 9만3000원을 유지했다. 요금조정으로 연간 영업익 추정치는 줄지만, 원전건설이 어려워지는 환경변화에 수혜를 입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27일 윤희도 연구원은 "보장이익 금액이 3.2% 줄어든 점은 주가에 부정적이나 미수금 회수단가가 늘어난 점은 긍정적"이라면서 "갈수록 원전건설이 어려워지는 환경변화에 대비한 반사이익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7월부터 가스공사가 판매하는 도시가스용 액화천연가스(LNG) 도매요금은 1% 떨어진다. 1년에 한번 조정되는 가스공사의 공급비용과 홀수 달마다 변경되는 원료비가 재산정된 값이다.

윤 연구원은 "이번 요금 조정으로 LNG 공급 사업에서 발생하는 보장 영업이익은 지난해 1조580억원에서 올해 1조241억원으로 3.2% 줄어들 것"이라면서도 "자원개발에서 발생하는 이익이 600억원 늘어날 것이라 연간 영업이익 증가 추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수금 회수단가가 올라 회수액이 1조1945억원에서 1조3064억원으로 9.4% 늘어나는 점은 호재로 봤다. 윤 연구원은 "요금 조정 이슈는 주가에 주립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요금조정으로 인한 영업익 추정치는 0.8% 줄어든데 불가해 목표가는 변경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