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BS '일단 띄워' 측, 일러스트작가 작품 공개 "일베 논란 억울"

최종수정 2014.06.20 16:55 기사입력 2014.06.20 16:53

댓글쓰기

제공 -sbs

제공 -sbs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SBS 측이 최근 불거진 '일베 논란'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면서 프로그램에 참여한 일러스트 작가의 작품을 공개했다.

SBS 측 관계자는 20일 오후 아시아경제에 "'SNS 원정대 일단 띄워'에 등장한 일러스트는 일간베스트저장소(이하 '일베')의 '노알라'(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는 그림)와 절대 무관하다"며 "이 작가가 그리는 스타일일 뿐이며, 일베와 전혀 상관없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이어 "작가의 그림을 보면 알겠지만 코를 강조해서 그리기 때문에 코알라 같은 느낌을 준다"며 "작가 본인도 일베와 연관 지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무척 당황스러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6일 방송된 'SNS 원정대 일단 띄워'에서는 일러스트가 등장하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상진·현진 커플의 빵산 데이트' 편에서 사용된 그림을 보고 네티즌들이 거세게 반발한 것. 하지만 이는 일베의 '노알라'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sbs 방송 캡쳐

sbs 방송 캡쳐


20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입장을 밝힌 제작진은 "좀 더 친근하고 아기자기한 느낌을 주고자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는 작가에게 이미지를 파스텔과 색연필로 작업해달라고 의뢰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프로그램에 삽입된 지도·비행기·고래·폭포·예수상 등의 주요 랜드마크나 이동수단 등이 의뢰된 이미지다. 이미지들은 최대한 기존에 작가님이 그리던 작품의 이미지나 기법을 그대로 차용해달라고 부탁드렸다. 제작진으로서 논란이 돼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본 프로그램에 삽입된 이미지들은 일베의 코알라 이미지를 차용한 것이 절대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작가가 그동안 작업한 일러스트들을 살펴보면, 인물의 코를 강조해서 그리는 특성이 있다. 지금껏 한번도 논란이 된 적이 없었으나, 방송을 통해 갑작스레 일베 의혹을 사면서 작가 또한 난처한 상황에 처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