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희연 인수위 "서울대 폐지 주장하는 것 아니다"

최종수정 2014.06.20 15:29 기사입력 2014.06.20 14: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당선인 인수위는 20일 최근 일부 언론에서 조 당선인이 '서울대 폐지론'을 주장하는 것으로 보도된 데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수위는 이날 "서울시교육감은 유·초·중등교육을 담당하는 직책으로 대학체제 등은 교육감의 권한이 아니다"면서 "조 당선인은 이른바 '서울대 폐지' 등을 포함해 대학체제 문제에 대해 어떤 주장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초·중등교육의 정상화를 위해 대학 개혁이 필요하다는 정도의 원칙적인 입장만 언급했을 뿐이라는 설명이다.

인수위는 또 "조 당선인이 과거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의 공동의장으로 활동할 당시 대학개혁을 위한 교수단체 캠페인의 일부로 '통합국립대학, 공동학위제, 대학통합네트워크' 등의 주장을 한 적은 있다"며 "그런데 일부 언론에서 이를 '서울대 폐지론'으로 오해하거나 확대 해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수위는 "조 당선인이 교수 시절에 행한 글이나 발언을 지금 서울시 교육감으로서 교육 행정을 맡아야 하는 당선인의 입장이나 주장으로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며 "대학체제 개혁은 중앙정부나 교육부 소관이므로, 교육감의 입장에서는 초·중등교육의 정상화를 위한 충정에서 국민에게 호소하고 중앙정부 및 교육부에 의견을 제시하는 성격을 가질 것"이라고 전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