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월드컵 거리응원, 손예진 초미니 한복 입고 '콕콕댄스'

최종수정 2014.06.18 11:10 기사입력 2014.06.18 11:10

댓글쓰기

▲월드컵 거리응원에 나선 배우 손예진.

▲월드컵 거리응원에 나선 배우 손예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무한도전 월드컵 거리응원, 손예진 초미니 한복 입고 '콕콕댄스'

배우 손예진이 '무한도전' 응원단원으로 광화문 거리 응원에 나섰다.

MBC ‘무한도전’ 응원단은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대한민국 대 러시아 경기에 앞서 18일 오전 5시 광화문 광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거리 응원에는 유재석, 정준하, 손예진, 정일우, 바로(B1A4), 리지(애프터스쿨), 박명수, 하하 등이 참여했다.

이날 ‘무한도전’ 응원단은 한복을 입고 등장해 공식 응원가 ‘승리의 시간, ‘빅토리’와 ‘붉은 노을’ 등을 부르며 현장의 열기를 더했다.

특히 손예진은 초미니 한복에 귀여운 악마뿔을 달고 '빅토리송'에 맞춰 '콕콕댄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앞서 손예진은 "함께 하게 돼서 영광이다. 열심히 하겠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날 한국과 러시아의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경기는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승점 1점을 얻어 조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월드컵 무한도전 거리응원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월드컵 무한도전 거리응원, 정말 신났어요" "월드컵 무한도전 거리응원, 다음 응원에도 나오나요?" "월드컵 무한도전 거리응원, 예체능 강호동도 왔다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