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이라크에 지상군 안 보내"

최종수정 2014.06.18 10:57 기사입력 2014.06.14 02: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내전 위기를 겪는 이라크에 미군 지상군을 보내지는 않겠다고 전했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안보 담당자들에게 이라크군을 도울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종파적 차이에서 비롯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이라크 지도자들이 진지하고 성의 있게 노력해야 한다"며 "우리(미국)가 그 일을 대신할 수는 없고, 그런 (이라크 측의) 정치적 노력이 없이는 우리가 제공할 모든 형태를 포함한 단기적 군사 행동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라크의 이웃들이 (해결) 과정에서 어느 정도의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라크와 (인근) 지역에 걸친 외교 활동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라크 사태가) 군사적 측면만의, 군사적 측면이 우선시되는 위협이 아님을 분명히 하겠다"며 "앞으로 며칠 동안 이라크에서 발생하는 상황을 주의 깊게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이라크 사태가 시리아 내전의 확산이냐는 질문에는 "최근 얼마간 그런 일이 벌어졌다"면서도 "지역적 문제고, 장기적 문제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라크 사태가 미국에 대한 석유공급 측면에서 우려할 일인지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이렇다 할 지장을 받지는 않았지만, 무장세력이 (이라크) 석유생산 시설의 대부분을 장악한다면 우려의 원인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