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라질, 크로아티아 개막전 3대1 역전…월드컵 최초 '1호 자책골' 주인공은

최종수정 2014.06.13 09:16 기사입력 2014.06.13 09:16

댓글쓰기

▲브라질 크로아티아 개막전. 브라질 월드컵 최초 1호 자책골 장면.(사진:KBS2 방송 캡처)

▲브라질 크로아티아 개막전. 브라질 월드컵 최초 1호 자책골 장면.(사진:KBS2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브라질, 크로아티아 개막전 3대1 역전…월드컵 최초 '1호 자책골' 주인공은

2014 브라질 월드컵이 한 달여간에 대장정에 돌입했다.
13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코린치안스 경기장에서는 브라질 월드컵을 알리는 개최국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의 개막전 승부가 펼쳐졌다.

이날 승부에 이변은 없었지만 개최국 브라질은 자책골로 선취골을 기록하며 역대 월드컵 사상 최초의 자책골이란 기록을 세우며 특별한 출발을 선보였다.

2014 FIFA 월드컵 개최국 브라질은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3-1 승리를 거두며 6번째 월드컵 우승을 향한 순항을 시작했다.
브라질은 이날 FIFA 월드컵 사상 최초로 1호골을 자책골로 기록하며 출발했다.

브라질 마르셀로는 6월 13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린 개막전 브라질과 크로아티아 경기에서 전반 11분 크로아티아의 공격을 막던 중 실수로 자책골을 기록했다. 역대 월드컵 최초의 1호골이 자책골을 기록되는 순간이었다.

1점을 자책골로 황당하게 당한 브라질의 반격은 계속됐다. 전반 29분 네이마르(FC 바르셀로나)가 쏜 중거리슛이 오른쪽 골대를 맞고 들어가며 1-1 동점골을 터뜨리며 분위기를 반전시킨 것이다.

또한 네이마르는 후반 26분 프레드가 얻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2-1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브라질은 인저리 타임인 후반 46분에 오스카의 중거리 슛 까지 보태 브라질 관중들의 뜨거운 함성을 이끌어냈다.

개막전에 앞서 열린 개막식에서 미국 팝스타 제니퍼 로페즈와 브라질 출신 클라우디아 레이테, 쿠바 출신 미국 래퍼 핏불이 월드컵 공식 주제가 '우리는 하나(We Are One)'를 불렀다.

월드컵 최다 우승 5회를 기록 중인 브라질은 지난 1950년에 이어 자국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월드컵을 통해 통산 6번째 우승을 노린다.

한편 이변을 노렸던 크로아티아는 브라질 마르셀로의 자책골로 산뜻한 출발하며 부상자들로 인한 전력차에도 불구하고 안정된 수비력을 바탕으로 분전했지만 통산 6번째 우승을 노리는 개최국 브라질의 벽을 넘기는 역부족이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