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인천아시안게임에 14개 종목 150명 참가

최종수정 2014.06.13 09:21 기사입력 2014.06.13 01: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북한이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 14개 종목 150명을 참가시킨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북한이 손광호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부위원장 명의로 지난 10일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인원 엔트리를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선수단 규모는 축구·수영·양궁·육상·복싱 등 14개 종목에 남자 70명, 여자 80명 등 150명이다. 이는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때 18개 종목 184명보다 작은 규모이지만 추후 최종 엔트리가 접수되면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조직위는 지난달 26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인원 엔트리를 접수받고 있으며, 북한은 OCA 45개 회원국 중 이라크에 이어 두 번째로 선수단 규모를 알려왔다.

조직위 관계자는 “북한은 메달 획득이 가능한 강세 종목 중심으로 엔트리를 구성한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북한을 포함한 45개 회원국은 내달 15일부터 8월15일 기간에 최종 명단 엔트리를 제출함으로써 선수단을 확정하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조직위는 이날 대회 메달과 상장·시상대·꽃다발 등 11개 종류의 시상물품을 공개했다. 메달은 개최도시 인천을 대표하는 하늘·바다·정보·레저·비즈니스 등 5개 요소를 연결, 원형 메달 안에 5각형 문양을 형상화했다.

메달 뒷면에는 한글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역대 대회 최초로 한글과 영문 슬로건 ‘Diversity Shines Here 평화의 숨결, 아시아의 미래’가 동시에 표기됐다.
인천아시안게임은 오는 9월19일부터 10월4일까지 열린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