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억류 김정욱 선교사' 관련 남북접촉 제의 거부

최종수정 2014.06.12 14:38 기사입력 2014.06.12 13: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자]북한이 억류 중인 김정욱 선교사 문제를 풀기 위해 우리 정부가 한 남북 당국 간 실무접촉 제의를 북한이 거부했다.

통일부는 12일 "지난 10일 오후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김정욱 선교사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접촉을 오는 17일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그러나 이날 오전 "김정욱은 목사의 탈을 쓰고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감행하기 위해 비법적으로 우리 지역에 잠입했다가 적발·체포돼 우리 법에 따라 처리됐으므로 왈가왈부할 것이 못 된다"라고 우리 측에 답신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우리 국민을 일방적으로 체포하여 억류하고 있으면서 우리의 가족·변호인 접견, 석방ㆍ송환 요구는 물론 이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간 실무접촉 제의를 사실상 거부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실무접촉 제의에 호응할 것을 촉구했다.

김정욱 선교사는 지난해 10월 초 북한에 들어갔다가 체포돼 지금까지 억류 중으로, 최근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