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청원 "靑, 정치서 2선에 물러 있도록 할 것"

최종수정 2014.06.11 11:24 기사입력 2014.06.11 08:22

댓글쓰기

서청원 "靑, 정치서 2선에 물러 있도록 할 것"

-그동안 야당 "여당과 대화하지 않고 청와대 겨냥"
-"책임정치 통해 여당이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것"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당 대표 도전에 나선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집권여당의 책임정치를 통해 "청와대는 정치에서 2선에 물러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신동호의 시선집중' 라디오 인터뷰에서 "여의도 정치가 실종 됐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야당이 길들이기를 하기 위해 사실과 다른 문제를 가지고 여당과 대화 하지 않고 청와대 쪽을 겨냥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에 관해 집권 여당이 주도해서 어떤 일이 있어도 대화를 통해야 한다"며 "그런데 그동안 굉장히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다"고 덧붙였다.

서 의원은 특히 "모든 책임은 야당이 청와대에 돌리고. 이것은 비정상적이다"라고 말하며 "여당이 정례적인 당청 관계을 통해서 야당의 목소리도 전달하는 기회를 갖고 야당과 대화 하는데 여당이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다는 걸 보여줄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야) 진솔한 대화가 좀 필요하다"며 "앞으로 청와대는 정치와 관해 2선에 물러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문창극 신임 총리 내정자에 대해서는 "인품이 원만한 분이다"며 "원만하게 잘 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김기춘 비서실장의 거취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대통령이 판단하실 문제"라고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아울러 이정현 전 홍보수석의 출마에 대해서는 "본인이 전혀 당에 그런 의사를 통보 한 적이 없다"며 "그 분이 당에 뜻을 밝히지 않는데 이야기 하는 것은 적철하지 않다"고 의견을 밝혔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