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 면적 불균형 심화' 서초·용산 '중대형' VS 노원·도봉 '중소형'

최종수정 2014.06.09 10:20 기사입력 2014.06.09 10:20

댓글쓰기

지역 실정 고려한 균형 잡힌 주택 공급 필요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서울시의 지역별 중대형아파트 보유비중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25개구의 '전용면적 85㎡ 초과 중대형아파트'의 경우 서초구와 용산구는 절반을 차지한 반면 노원구와 도봉구는 10% 수준에 불과했다. 지역간 불균형한 면적비중이 장기간 유지될 경우 서울 균형발전을 저해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9일 부동산114가 서울시의 각 구별 중대형아파트 비중을 분석한 결과 서초구와 용산구, 강남구의 중대형아파트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초구의 경우 전체 8만5528가구 중 3만8555가구가 중대형아파트로 약 45%의 비중을 차지한다.
이어 ▲용산(45%) ▲강남(35%) ▲종로(29%) ▲송파(27%) ▲영등포(26%) ▲양천(25%) ▲동작(25%) ▲중(24%)구가 서울평균 22%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대형 비중이 3번째로 높은 강남구는 4만915가구가 중대형물량으로 가구 수 기준으로는 가장 많았다.

서초구와 용산구, 강남구는 고가의 주상복합아파트가 많이 건립된 지역으로, 고소득가구와 중산층이 다수 거주하고 있어 중대형아파트가 집중적으로 공급됐던 것이 주요 원인으로 풀이된다.

반면 중대형아파트 비중이 가장 낮은 구는 노원구와 도봉구로 10가구 중 1가구 정도만 중대형물량으로 나타났다. 노원구의 경우 전체 15만4756가구 중 1만3739가구가 중대형아파트로 약 9%의 비중에 불과하다.
그 다음으로 ▲도봉(12%) ▲중랑(13%) ▲강서(13%) ▲구로(14%) ▲강북(14%)구가 중대형 아파트 비중이 크게 낮았다. 중소형아파트 비중만 90%수준에 육박하는 곳들이라는 얘기다.

윤지해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전체의 9%수준만 중대형아파트인 노원구로 이사한다면 중대형 주택에 대한 주거선택의 자유는 일정 수준 포기해야 될 것"이라며 "매매로나 임차로나 절대적인 물건 수가 적어 수요자들의 합리적인 선택권 행사가 쉽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상대적으로 중대형 비중이 높은 지역구는 급증하는 1~3인가구의 중소형 수요 대비 물량이 부족할 가능성이 높아 중소형주택 공급량 확대가 필요한 곳이라고 밝혔다.

특히 노원구와 도봉구처럼 수요자의 면적 선택권이 구조적으로 제약되는 지역의 경우 중대형을 선호하는 고소득층이 거주할 가능성까지 차단되면서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이미지를 벗어나기 어려워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평면의 쏠림 현상이 거주의 양극화와 소셜믹스(Social Mix)의 걸림돌로 작용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정부와 자치단체, 건설사는 주택 공급계획의 수립 시 중소형과 중대형에 대한 지역 실정(비중)을 고려해 균형 잡힌 주택 공급을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