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최고위원 출마…"당 혁신하겠다"

최종수정 2014.06.09 06:58 기사입력 2014.06.08 15: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이 8일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정권 재장출을 위해 새누리당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김무성 의원

김무성 의원

그는 이날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엄숙한 마음으로 역사가 요구하는 소명을 다하고자 오늘 새누리당의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세월호 참사 앞에 대한민국은 없었다"며 "이제 우리는 '과거냐, 미래냐'에서 선택을 해야 한다. 낡은 체제, 낡은 사고는 세월호와 함께 영원히 과거로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대표가 되어 "닫히지 않고 열린 정당으로 만들겠다"며 "기득권을 철저하게 버리는 정당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김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부터 돈봉투 없는 깨끗한 선거를 치르겠다"며 "선거공영제 강화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돈과 관계없이 유능한 사람이면 누구나 당의 일꾼이 될 수 있도록 전당대회 기탁금을 대폭 낮춰야 한다"며 "전당대회에 참석하는 각 당원협의회의 경비를 중앙당에서 일괄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미래형 정당으로 바꾸기 위해 당원과 국민이 주인이 되는 정당민주주의를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당 민주주의 요체는 공천권을 당원과 국민께 돌려 드리는 것"이라며 "당권이라는 단어에서 '권력 권(權)'자를 당원에게 돌려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뿐만 아니라 "청년공천 할당제, 청년지도자 육성기관 설립, 정기적인 타운홀 미팅 등을 통해 미래의 주역을 끌어안는 젊은 정당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당·정·청 간의 건강한 관계를 설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대통령에게 국민의 목소리를 올바르게 전달하는 밝은 눈과 큰 귀가 되겠다"며 "행정부가 바른 길로 갈 수 있도록 견제하고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야당이 없는 정치는 외발 자전거와 같다"며 "여야 대표가 정기적으로 만나 대화할 수 있는 '공존정치 협의체(가칭)'을 신설하겠다"고 약속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