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우현 장모 고(故) 곽의진 선생 추모방송 "고인이 남긴 한마디는?"

최종수정 2014.06.06 09:37 기사입력 2014.06.06 09:37

댓글쓰기

▲우현 장모 고(故) 곽의진 선생 추모 방송. (사진: SBS 자기야 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우현 장모 고(故) 곽의진 선생 추모 방송. (사진: SBS 자기야 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우현 장모 고(故) 곽의진 선생 추모방송 "고인이 남긴 한마디는?"

SBS '자기야'에서 배우 우현의 장모이자 소설가 고(故) 곽의진 선생의 생전 모습을 방영했다.
5일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자기야)에서는 고인이 된 곽의진 선생의 추모방송이 전파를 탔다.

이날 우현과 곽의진 선생은 평소와 다름없는 모습을 보였다. 장모는 우현의 말이나 행동에 '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고 우현은 그런 장모의 모습에도 아랑곳하지 않으며 티격태격 했다.

무엇보다 평소와 다르게 느껴졌던 건 곽의진 선생이 사위 우현에게 진수성찬을 차려준 뒤 "백년손님인 당신이 귀한 손님 아니냐"고 말한 대목이었다.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이기도 했지만 고인이 된 곽의진 선생의 사위 사랑이 담긴 말이기도 해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한편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 앞서 '고(故) 곽의진 선생이 지난달 25일 지병으로 갑자기 사랑하던 가족의 곁을 떠났습니다. 이 방송은 지난 5월 사전제작 되었으며 유가족의 뜻에 따라 방송됨을 알려드립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자막을 띄우며 시청자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우현의 장모 고(故) 곽의진 선생의 추모 방송을 본 네티즌은 "우현, 무언가 찡하다" "우현, 곽의진 선생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