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적합업종 두고 동반위-전경련 대립

최종수정 2014.06.03 11:15 기사입력 2014.06.03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오는 8월 중소기업 적합업종 재지정을 앞두고 대기업의 입장을 대변하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적합업종 지정기관인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유장희)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동반위는 오는 5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공청회를 열고 적합업종 제도 개선방안과 적합업종 재합의 추진방안을 발표한다. 동반위의 연구용역을 수행한 시장경제연구원과 중소기업연구원이 각각 발표를 도맡는다. 또 대기업ㆍ중소기업 임직원과 관련 협단체, 전문가들이 참석해 적합업종 개선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도 벌인다. 동반위는 이날 공청회에서 제기된 의견을 취합해 82개 적합업종 재지정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예정이다. 각 중소기업 조합과 단체는 이 가이드라인에 따라 8월부터 중소기업 적합업종을 신청하게 된다. 동반위의 공청회가 재지정을 위한 사전 준비단계 역할을 하는 셈이다.

반면 전경련은 적합업종 재지정의 당위성 자체에 의문을 제기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전경련 산하기관인 한국경제연구원은 오는 9일 여의도 전경련센터에서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병기 한경연 선임연구위원이 '중기 적합업종 재지정, 바람직한가?'라는 주제로, 안승호 숭실대 교수가 '서비스업 중기 적합업종 확대지정 : 쟁점과 문제점'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중소기업계는 동반위의 재지정을 앞두고 대기업에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시도로 파악하고 있다. 중소기업계 관계자는 "적합업종의 문제점을 강조하고 적합업종 재지정에 반대하는 내용이 될 것"이라며 "세미나 날짜를 동반위 공청회 직후로 잡은 것은 일종의 '김빼기'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