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만난 정의화 국회의장 "남북국회회담 추진"

최종수정 2014.06.03 08:15 기사입력 2014.06.02 17: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은 2일 박근혜 대통령을 만나 남북 국회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성동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정 의장이 청와대를 방문해 박 대통령과 30분가량 티타임을 가진 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강조했던 통일대박론이 세월호 참사로 움츠러든 것이 안타깝다"며 "국민에게 다시 희망을 주기 위해 남북 국회회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대북정책의 큰 틀에서 잘 이뤄지길 바란다"며 "특히 영유아·보건의료 부분에 대한 협력에 있어서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김 비서실장은 전했다.

박 대통령은 19대 국회 하반기 국회의장으로 뽑힌 정 의장에게 "취임을 축하하다"며 "의원들이 5선의 경험을 높이 평가한 거 같다. 국가 난제 잘 푸는 국회가 되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제반 제도의 정비 필요성을 말한 뒤 "정부조직법, 공직자윤리법, 재난 및 안전에 관한 법, 김영란법, 범죄수익은닉환수법 등의 통과가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정 의장은 박 대통령에게 "국회에서 잘 논의해 가능한 신속히 처리하겠다"며 "국회와 청와대가 2인3각으로 보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정 의장은 박 대통령에게 "후반기 국회는 야당을 우선 배려하는 국회가 되도록 하겠다"며 정부와 국회와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2015년 예산안 제출 시 국회 시정연설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긍정적으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