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유니폼 반대광고, 서경덕교수 뉴욕타임스 게재 "FIFA 왜 가만있나"

최종수정 2014.05.30 10:20 기사입력 2014.05.30 10:02

댓글쓰기

▲NYT(뉴욕타임스)에 게재된 일본 일본 전범기 유니폼 반대 광고.(사진:뉴욕타임스 캡처)

▲NYT(뉴욕타임스)에 게재된 일본 일본 전범기 유니폼 반대 광고.(사진:뉴욕타임스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본 유니폼 반대광고, 서경덕교수 뉴욕타임스 게재 "FIFA 왜 가만있나"

뉴욕타임스에 게재된 서경덕 교수의 '일본 전범기 유니폼 반대 광고'가 걸려 눈길이 가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전세계 일본 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브라질 월드컵에 사용되는 일본 축구 대표팀 유니폼에 전범기 문양을 지적하는 광고를 뉴욕타임스에 게재했다.

뉴욕타임스 A섹션 9면 하단에 위치한 이번 광고에는 세계인들이 쉽게 이해 할 수 있도록 독일의 나치기와 비교되어 있으며 일본 전범기 문양이 단순한 디자인으로 오인해 전 세계에서 아직 사용되는 곳이 더러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이번 광고 하단에는 유튜브와 연계한 공식홈페이지를 넣어 유튜브와 연계해 일본 전범기의 탄생 배경 및 역사와 전 세계에 잘못 사용된 사례 등을 영상으로 제작한 후 세계인들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특히 광고 문구에는 '2012년 런던 올림픽 일본 체조 국가대표 선수들 유니폼에서도 전범기 문양이 사용됐다. 심지어 이번 브라질 월드컵 일본 축구 대표팀 유니폼에서도 사용 될 예정인데 FIFA는 가만히 있을 것인가?'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일본축구협회는 지난 3월 왼쪽 가슴에 태양이 빛을 내는 장면을 형상화한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사용할 새로운 유니폼을 발표하고 지난 27일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프로스와 경기 및 월드컵 출정식에서도 이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치뤄한국을 비롯해 중국 등 과거 일제의 피해를 받은 국가의 큰 질타를 받아왔다.

일본 유니폼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일본 유니폼, 치워라 보기싫다" "일본 유니폼, 피파 가만 있으면 안된다" "일본 유니폼, 이미 저거 입고 경기까지 했다니"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