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모 계열회사 잇따라 정정공시…왜?

최종수정 2014.05.26 07:31 기사입력 2014.05.25 19: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 관련된 회사들이 잇따라 2013년 회계연도 감사보고서에 대해 정정공시를 내고 있다. 검찰이 세모 계열사들의 불법행위를 수사하는 도중 낸 정정공시에 대한 배경과 의혹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일 현재 정정공시를 낸 계열사는 ㈜청해진해운(4월18일) ㈜천해지(4월30일), ㈜아해(5월23일), ㈜온지구(5월23일) 등 4개 회사다. 유 전 회장의 자녀와 측근이 직·간접적으로 소유한 회사들로, 다른 계열사에 비해 매출 규모가 크고 직원 수도 많다.
특히 이들 회사가 정정한 감사보고서의 내용이 특수관계자와의 거래내역 또는 지급보증 사실(청해진해운)이라 더 주목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15일 ㈜천해지가 특수관계자와 거래 내역을 감사보고서 주석에서 누락했다고 지적했었다. 이후 이 계열사들은 아해프레스, 키솔루션, 붉은머리오목눈이, 헤마토센트릭라이프연구소 등 유 전 회장과 깊숙이 연결된 것으로 의심받는 법인이나 다른 계열사와의 자금 거래, 수수료 지급 등에 대한 내용을 새로 추가했다.

이에대해 향후 재판에 대비하기 위해 뒤늦게 정정공시를 했을 수 있다고 일각에서는 추정했다. 또 분식회계 또는 회계법인의 부실감사를 의심해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정정공시를 낸 계열사들 가운데 ㈜천해지와 ㈜아해의 대표이사는 이미 배임 혐의로 구속됐고 ㈜온지구 대표도 회삿돈을 빼돌려 유 전 회장 측에 건넨 혐의로 소환조사를 받았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