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野 "與 세월호 책임 피하려 하면 국민저항 부를 것"

최종수정 2014.05.25 11:53 기사입력 2014.05.25 11: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25일 청와대와 새누리당에 대한 '세월호 심판론' 기조를 이어갔다.

박광온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국민의 마음을 따르기보다는 국민이 자신들을 따르기를 바라고 있고, 국민의 눈물보다는 대통령의 눈물을 더 아프게 여기고 있고, 국민의 안전보다는 정권의 안전을 지키는 것을 더 우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세월호가 300명이 넘는 생명과 함께 바다로 가라앉은 그 시점부터 대한민국에는 세월호 시계가 작동하고 있다"며 "안전한국 건설 매뉴얼보다 정권 위기 탈출 매뉴얼을 우선해서는 안 된다.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제일 먼저 탈출한 세월호 선장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 담화와 총리 내정으로 모든 것이 정리되기나 한 것처럼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며 "김기춘 비서실장을 그대로 둔 인사는 불통과 일방통행 그리고 일인통치의 국정운영기조를 바꾸지 않겠다는 선언과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대통령과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등장시킨 대통령 이미지 관리 동영상을 제작하고 이를 선거에 활용하도록 지시한 것은 청와대가 선거대책본부임을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며 "이것은 가족과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지키지 않는 것이고 망국적 관건선거 야욕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권에 책임을 묻겠다고 하니까 역풍이 불 것이라고 겁박하고 있는 것으로 적방하장과 오만"이라며 "세월호 참사에 대해 책임지는 것을 피하려 하고 상황을 호도하려 한다면 '최종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고 한 대통령의 말이 거짓말이었음을 스스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이 세월호 참사의 책임에서 벗어나려 한다면 오히려 국민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아울러 "대통령의 눈물을 닦아드리자고 한 것은 가족의 가슴에 못을 박는 것이고, 국민을 또 한 번 절망하게 만드는 것"이라며 "이루 말로 다할 수 없는 무능과 무책임을 다 잊고 오로지 대통령의 눈물을 닦아주자고 하는 것이야 말로 국민의 역풍을 부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