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대희 후보자, 총리지명 후 첫 주말 '靜中動'

최종수정 2014.05.24 23:12 기사입력 2014.05.24 23:01

댓글쓰기

안대희 총리 후보자가 23일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첫 출근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안대희 총리 후보자가 23일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첫 출근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가 총리 지명 후 첫 주말을 맞아 25일에도 사무실에 출근해 인사청문회 준비에 몰두했다. 안 후보자가 지명 첫날인 전날부터 전관예우 의혹에 해명을 했지만 의혹은 더욱 늘어나고 있어 청문회에 핵심쟁점이 될 전망이다.

논란이 된 것은 안 후보자가 대법관 퇴임 이듬해인 지난해 7월 서울 용산에 변호사사무실을 개업하고 연말까지 5개월여간 16억원의 소득을 올린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검사와 대법관,새누리당 대선캠프 출신이라는 점을 들어 전관예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안 후보자는 2013년 소득 16억원 가운데 세금은 6억을 냈고 6억원은 아파트 구입자금, 4억7000만원 가량은 불우아동시설, 학교 등에 기부했다고 한다.아파트 구입자금인 12억5000만원에 대해서는 "2013년 변호사 활동을 통한 세후 소득과 일시퇴직금, 부인 보유자금, 기존 거주주택 매각 대금(3억 4500만 원) 등으로 구입했다"고 말했다.

안 후보자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출근, 전관예우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는 한 언론의 질문에 "다음에 얘기하겠다. 청문회에서 많이 이야기를 할 텐데..."라고 답했다.

한편, 강병규 안전행정부 장관은 이날 오후 안 후보자의 집무실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 장관은 1시간의 예방을 마친 뒤 현장에 있던 한 언론에 "청사관리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별도의 불편함이 없는지 보러 왔다"며 "국무회의 같은 것을 할 때 어떻게 하는지에 대한 얘기도 했다"고 밝혔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