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멕시코·쿠바 등 8개국 우리나라 관세행정 배운다

최종수정 2014.05.25 12:00 기사입력 2014.05.2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멕시코와 쿠바, 칠레 등 중·남미, 아프리카 8개국의 공무원들이 우리나라를 방문해 관세 행정에 관한 현장 교육을 받는다.

25일 기획재정부는 '세계관세기구 능력배양사업(WCO Fellowship Programme)'의 일환으로 26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2주간 8개국 중견 공무원을 초청해 우리나라 선진 관세행정에 대한 현장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에콰도르에 구축해놓은 우리나라 전자통관시스템(UNI-PASS)과 이번 현장 교육사업이 연계돼 우리나라의 관세, 통관 관련 영향력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했다.

WCO 능력배양사업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의 국제기구 ODA 사업으로 WCO에서 분기별로 프랑스어, 스페인어, 영어로 진행되며 벨기에의 WCO 본부와 우리나라에서 교육을 진행한다. 우리나라에서 진행되는 현장교육은 인천본부세관, 인천공항세관 등에서 진행된다.

기재부는 이번 교육사업을 통해 라틴아메리카 국가에 대한 한국의 선진 관세행정과 경제발전 경험을 확산시키고, 새로운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는 라틴아메리카 지역의 중견 공무원들과 효과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해 국내 관련기업들의 라틴 아메리카 지역 수출 기회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