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서울병원 "이건희 회장 조만간 일반 병실로 옮기는 것 검토"

최종수정 2014.05.18 15:03 기사입력 2014.05.18 15: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서울병원은 18일 오후 현재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모든 검사결과가 안정적이고, 완만하게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만간 일반 병실로 옮기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지난 10일 심근경색을 일으켜 순천향대학 서울병원에서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왔다.

이후 스텐트(stent) 시술을 받았으며, 현재 저체온치료를 끝낸 후 진정치료를 연장해 받고 있어 수면 상태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