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5월 후반에도 분양 쏟아진다…강남은 '가뭄'

최종수정 2014.05.18 14:55 기사입력 2014.05.18 14:55

댓글쓰기

5월 분양 예정단지 (자료제공 : 닥터아파트)

5월 분양 예정단지 (자료제공 : 닥터아파트)

썝蹂몃낫湲 븘씠肄


5월 중순 이후 2만1000여가구 분양 대기중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분양 성수기를 맞아 5월 분양시장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6·4지방선거와 월드컵을 앞두고 건설사들도 분양을 서두르고 있다. 남은 2주간 전국에서 30개 단지가 분양을 준비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부동산정보업체에 따르면 31일까지 전국 총 30개 단지 2만1089가구가 분양을 계획 중인 것으로 조사 됐다. 5월 분양이 계획된 물량은 전국 49개 단지, 3만8000여가구로 이 가운데 15일까지 19개 단지 1만7545가구가 분양됐다.

수도권에서는 용산과 하남미사강변도시에서, 지방에서는 대구혁신도시, 대구테크노폴리스, 광주 학동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다.
서울에서는 용산에서 삼성물산과 대우건설이 짓는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가 격돌한다. 삼성물산은 산구 한강로2가 342 일대 용산 전면3구역을 재개발한 총 195가구 규모의 '래미안 용산'을 이달 중 분양한다. 전용면적 135~248㎡, 일반분양분은 165가구다.

대우건설은 용산구 한강로2가 342 일대 용산전면2구역을 재개발한 '용산 푸르지오 써밋'을 분양한다. 전용 112~273㎡, 총 151가구중 이중 107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서울지하철 1호선, 중앙선 환승역인 용산역, 서울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 등을 이용할 수 있는 트리플역세권이며 이마트, 아이파크몰 등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래미안용산은 21층 이상 상층부에 아파트를 배치했고 푸르지오써밋은 주거동과 업무동을 분리해 배치했다.

경기도에서는 포스코건설이 하남시 미사강변도시 A10블록에 전용면적 89~112㎡, 총 875가구를 짓는 '미사강변도시 더샵 리버포레'를 분양한다. 전용면적별로 ▲89㎡ 377가구 ▲98㎡ 387가구 ▲112㎡ 1백11가구로 총 8개 타입으로 설계됐다.

반도건설이 경기 평택시 소사벌지구 B7, B8블록에 전용면적 74~84㎡, 총 1345가구 규모의 '평택 소사벌 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를 분양한다. 평택일대는 고덕국제도시 내 삼성전자, 진위산업단지 LG전자 등 대기업 수요가 두텁다. 단지내 별동 학습관을 마련해 입주민을 위한 문화강좌, 교육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지방에서는 서한이 대구 동구 대구혁신도시에 B6·B7블록에서 '서한이다음3차와 4차를 각각 분양한다. B7블록에 들어서는 서한이다음 3차는 전용 74~78㎡, 총 380가구로 구성됐다. 서한이다음 4차는 전용면적 84㎡, 총 244가구로 이뤄졌다. 대구혁신도시 내에서 마지막으로 공급되는 민영아파트다. 혁신도시에는 현재 한국감정원, 한국교육학술정보원, 한국산업단지공단 등 5개 기관이 입주한 상태다.

현대산업개발이 광주 동구 학동 939-16번지 학동3구역을 재개발 해 전용면적 59~117㎡, 총 1410가구를 짓는 '무등산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일반분양분은 1071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광주 지하철 1호선 남광주역과 가깝다.

중흥종합건설이 부산 강서구 명지동 명지지구 A3블록에 전용면적 59㎡, 총 1033가구를 짓는 중흥S클래스 프라디움을 분양한다. 단지 인근에 법조타운과 호텔, 대형쇼핑몰 등이 조성되며 초·중·고교가 설립될 예정이다.

◆분양성수기, 강남은 잠잠= 분양 성수기가 막바지에 접어드는 가운데 강남권에서는 하반기에 접어들어야 분양시장이 다시 기지개를 켤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정보업체에 따르면 5월 중순이후 연내 강남권 분양물량(주상복합 포함)을 조사한 결과 총 9개 단지, 2914가구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에는 위례신도시(1775가구), 세곡지구, 내곡지구 등 보금자리지구(3513가구) 등이 공급됐지만 올해는 위례신도시 315가구, 보금자리지구 580가구로 급감해 강남권에서 분양 가뭄현상이 감지되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분양물량(8276가구)의 35.2% 수준이다.

7월에는 SH공사가 강남권에 4개 단지 580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서초구 내곡보금자리지구에서는 ▲내곡지구 2단지 전용 59~84㎡, 219가구(7월) ▲내곡지구 6단지 전용면적 59~84㎡, 162가구(7월)가 분양된다. 10월에는 ▲세곡2지구 6단지 59~84㎡, 144가구 ▲세곡2지구 8단지 전용면적 101~114㎡, 55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한강변 재건축아파트 중에서는 대림산업이 서초구 반포동 2-1 일대 한신1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2차'를 분양한다. 전용 59~84㎡, 31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며 일반분양분은 250가구다. 8월 중 분양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분양한 1차와 합치면 1615가구의 대단지다.

권일 닥터아파트 리서치 팀장은 "재건축 단지는 사업 특성상 지연되는 경우가 많아 원하는 단지는 사업일정 상시 체크해 분양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며 "보금자리지구는 공공물량이 축소되고 민간물량이 늘어나 분양가가 인상될 가능성이 높아 청약저축 가입자는 적극적으로 청약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