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반쪽 된 5·18 기념식…유족·관련단체 대거 불참

최종수정 2014.05.18 11:03 기사입력 2014.05.18 11: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34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거행된 가운데, 유족·관련단체는 물론 야당인사들도 대거 불참했다.

이날 오전 10시께 진행된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은 '5·18 정신으로 국민화합 꽃 피우자'는 주제로 진행됐다. 다만 유족들과 관련단체, 야당인사들은 '님을 위한 행진곡' 등을 둘러싼 갈등으로 인해 기념식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 자리에서 정홍원 국무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34년 전 이곳 빛고을 광주에서 일어난 민주화 운동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큰 획을 그었다"면서 "광주시민 여러분이 높이 든 정의의 깃발은 민주화의 도도한 물길을 열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지난 4월 16일 발생한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도 "세월호 사고는 우리에게 국민의 행복과 직결되는 '안전문제의 근본을 해결하라'는 준엄한 과제들을 안겨줬다"면서 "정부는 뼈아픈 자성의 토대 위에서 국가안전시스템을 혁신해 안전한 나라를 이룩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5·18 기념곡 지정이 좌초된 '님을 위한 행진곡'은 급조된 연합합창단에 의해 '제창'이 아닌 '합창'의 형태로 불려졌다. 보훈처는 세월호 참사 애도기간임을 감안해 간소하게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유족들과 관련단체들이 불참을 선언하면서, 빈자리는 학생들이나 보훈처 관계자, 보훈단체 관계인들이 채웠다. 전날 광주를 방문한 김한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 등 야당 인사들도 이번 기념식에 불참했다.

한편 이날 광주·전남진보연대는 망월동 5·18 구 묘역에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대회'를 개최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