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월호 추모식으로 대신한 5·18 민주 대성회

최종수정 2014.05.17 23:49 기사입력 2014.05.17 23: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5·18민주화운동 제34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7시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에서는 ‘5·18 민주 대성회’가 열렸다.

5·18민주화운동 제34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7시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에서는 ‘5·18 민주 대성회’가 열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5·18민주화운동 제34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7시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에서는 ‘5·18 민주 대성회’가 열렸다.
해마다 5·18기념식을 하루 앞두고 금남로에서는 시민과 함께하는 축제 형식의 전야제가 열렸지만, 올해만큼은 세월호 참사 추모 분위기를 고려해 취소됐다.

이번 5·18 민주 대성회는 5·18 전야제가 취소된 대신 치러진 행사로 광주지역 문화예술계와 종교계, 시민사회단체 등이 함께 했다.

그러나 5·18 기념재단을 비롯한 5월 단체는 참여하지 않았다.
이날 행사에는 경찰 추산 2500여명, 주최 측 추산 4000여명의 시민이 모여 세월호 침몰로 숨진 희생자의 넋을 위로했다.

5·18민주화운동 제34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7시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에서는 ‘5·18 민주 대성회’가 열렸다.

5·18민주화운동 제34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7시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에서는 ‘5·18 민주 대성회’가 열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5·18 민주 대성회는 세월호 참사에 따른 희생자와 실종자수를 더해 묘사한 ‘304 꽃그림’ 영정 입장과 함께 시작된 행사는 윤진철 명창의 추모 공연, 세월호 관련 영상 상영 및 왜곡보도에 관한 시국발언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금남로에 모인 4000여명의 시민들은 정부와 국가보훈처가 5·18 기념식에서 제창을 거부하고 공식 기념곡 지정을 반대한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며 민주 대성회를 마쳤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