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완구·박영선, 오늘 세월호 국정조사 협의

최종수정 2014.05.15 10:20 기사입력 2014.05.15 10: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이완구 새누리당,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15일 회동을 통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국회 차원의 해법 협의에 나선다.

우선 오전 김재원 새누리당, 김영록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가 만나 세부 사항을 조율한 뒤 오후 양당 원내대표들을 포함한 2+2 형식의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협의를 통해 어느 상임위를 개최할 지 여부와 특별검사제 도입 방안 등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국정조사 요구서를 공동으로 제출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지만 구체적인 시기와 대상을 두고는 합의점을 찾지 못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이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국정조사에 대해) 큰 틀에서 이견이 없다"면서도 "검찰의 수사도 끝나지 않았고 실종자도 다 수습되지 않았다"면서 "국회가 조금 더 신중하고 침착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같은 인터뷰에서 "우리도 서두를 생각은 없으며 단계적으로 접근하면 된다"며 "상임위별 현안 보고와 본회의, 대정부 긴급현안질의를 차례로 해야 한다. 여기서 불거진 문제점들을 가지고 국정조사에 임하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