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미홍 "세월호 집회 청소년 일당 6만원, 사실 아니다" 사과

최종수정 2014.05.05 15:09 기사입력 2014.05.05 10:17

댓글쓰기

▲정미홍 더코칭 대표가 자신의 발언을 철회했다. (사진: 정미홍 트위터)

▲정미홍 더코칭 대표가 자신의 발언을 철회했다. (사진: 정미홍 트위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정미홍 "세월호 집회 청소년 일당 6만원, 사실 아니다" 사과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세월호 추모 집회에 아이들이 일당을 받고 동원됐다"는 주장을 하고는 다음 날 "사실이 아니었다"며 사과를 했다.
정 대표는 5일 자신의 트위터에 "제가 어젯밤에 올린 트윗은 지인으로부터 들은 것이었지만, 다시 한 번 구체적으로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전날 청소년들이 세월호 추모 집회에 일당을 받고 참여한다는 주장을 두고 한 말이다.

그는 "국민의 큰 슬픔 속에서 이뤄지고 있는 추모의 물결을 욕되게 할 수 없다는 생각에 올렸는데, 추모 행렬에 참가하신 순수한 시민과 학생들에게까지 누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이어 "세월호 침몰 참사로 저 역시 참담한 큰 슬픔을 갖고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추모해왔다"며 "이 엄청난 국가적 슬픔이 마무리될 때까지 절필하고 자중하며 애도의 마음만으로 지내겠다.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4일 정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많은 청소년들이 서울역부터 시청 앞까지 행진을 하면서 ‘정부가 살인마다. 대통령 사퇴하라’고 외쳤다. 손에는 하얀 국화꽃 한 송이씩을 들었다"며 "지인이 자기 아이가 시위에 참가하고 6만원 일당을 받아왔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참 기가 막힌 일"이라고 평하며 경찰 수사를 촉구했다.

이 글은 온라인 상에서 큰 논란을 일으켰다. 정 대표는 다음날이 돼서야 발언을 철회하고 사과했다. 현재 이 트윗은 삭제된 상태다.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의 발언을 접한 네티즌은 "정미홍, 허위사실 유포 조사 받으시길" "정미홍, 어린 학생들 순수한 마음도 부정하나" "홍가혜는 잡혀갔는데 정미홍은 안잡아가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