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크라이나 동부지역 "분리 결정 주민투표 11일 실시"

최종수정 2014.05.04 22:00 기사입력 2014.05.04 2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우크라이나 동부지역에 친(親)러시아 분리주의 세력과 정부 간 대치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분리주의 세력이 우크라이나로부터 분리·독립 여부를 결정할 주민투표를 예정대로 오는 11일 강행할 예정이다.

4일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의 분리주의 세력은 도네츠크의 우크라이나 분리를 결정할 주민투표를 오는 11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네츠크주와 이웃한 루간스크주에서도 역시 11일 같은 내용의 주민투표가 실시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분리주의 세력들은 크림반도가 주민투표를 거쳐 우크라이나로 부터 분리된 것 처럼 동부 지역의 주민투표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보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동부지역을 중심으로 분리주의 세력 진압작전을 강하게 밀어 붙이고 있으며 이 지역 러시아계 주민들은 이러한 정부를 비난하며 러시아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가 주민투표를 강행하고 정부군이 이를 저지하기 위한 무력 공세를 강화할 경우 양측 간에 대규모 유혈 충돌이 확산돼 내전으로 상황이 악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