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MF, 170억달러 규모 우크라이나 구제금융 승인(상보)

최종수정 2014.05.01 08:56 기사입력 2014.05.01 08: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우크라이나에 2년간 170억 달러(17조5440억원)를 지원하는 구제금융안을 승인했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IMF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러시아와 미국 등 24개국 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이사회를열고 구제금융안을 통과시켰다.
IMF는 성명에서 "구제금융은 거시경제 안정성 회복과 경제적 관리 및 투명성 제고,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즉시 지원되는 32억 달러 중 일부는 러시아에 밀린 가스대금 22억 달러를 갚는 데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체납 대금을 내지 않으면 가스공급을 끊겠다고 압박해왔다.

우크라이나가 2008년부터 IMF에서 받은 구제금융을 상환하는 데도 이번 지원금 일부가 사용될 전망이다.
구제금융 대가로 우크라이나는 세금과 에너지 요금을 인상하고 최저임금을 동결하는 등 경제구조 개혁을 이행해야 한다.

IMF는 2년간의 구제금융을 감안해도 올해 우크라이나 경제가 5%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IMF의 구제금융 승인에 이어 세계은행과 유럽연합(EU), 캐나다, 일본 등이 우크라이나에 총 150억 달러 규모의 추가 지원을 할 예정이다.

서방의 제재를 받는 러시아 경제에 대한 우려도 계속되고 있다.

IMF는 러시아의 경기후퇴가 진행되고 있다며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2%로 대폭 하향조정했다.

지난 8일 제시한 1.3%의 성장률 예상치를 20여일만에 수정할 만큼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는 의미다. IMF는 러시아 경기후퇴가 이미 진행되고 있으며 내년 성장률 전망도 2.3%에서 1%로 낮아질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았다.

IMF는 특히 올해 러시아의 자본유출 규모가 1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이날 러시아의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을 언급했다.

피치는 현재 러시아에 대해 투기등급보다 두 단계 높은 'BBB' 등급을 부여하고 있지만 서방의 추가 제재가 단행될 경우 성장률이 더욱 둔화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