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이스신평 “남아공 총선 정치적 변화에 주목"

최종수정 2014.05.05 15:51 기사입력 2014.05.0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나이스신용평가는 7일 열릴 남아공 총선에서 여당 ANC가 60% 이상의 득표율을 얻을 것인지에 대해 주목해야 한다고 4일 밝혔다.

이는 향후 정책방향을 가늠하는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는 이유다. 나이스신평에 따르면 현재 남아공은 둔화된 경기와 높은 실업률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여당 ANC 및 주마 대통령의 부정부패 스캔들까지 겹치면서 무상 토지재분배, 광산 국유화 등을 주장하는 진보세력 EFF가 흑인 및 저소득층을 지지기반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나이스신평은 총선에서 ANC가 60% 미만의 득표율에 그칠 경우 정치·경제적 변화를 맞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기종 나이스신평 연구위원은 그러면서도 "이미 ANC의 자기개혁 의지가 취약하고 경제 주체별로 맞이하고 있는 문제들이 매우 복잡하다"며 "이 때문에 총선 이후에 기존 경제문제들이 단기간에 해결될 가능성은 낮다"고 평했다.
현재 남아공은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1.9%로 둔화된 가운데, 경상수지 적자가 국내총생산 (GDP) 대비 5.8%로 크게 악화됐다. 대외계정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고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증가했다. 신흥국 위험도 부각됐다. 란드화는 2013년 연말 들어 연초 대비 25% 가까이 하락했다.

송 연구위원은 "중단기적으로 인프라 확충과 규제 완화, 정책 일관성 확립 등 투자환경 개선을통해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고, 불안정한 외환수급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면서도"총선을 앞두고 나타나는 일련의 흐름들은 이 같은 가능성을 불투명하게 만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나이스신평은 "계층별, 부문별로 높아진 국내 갈등을 봉합하고 성장률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경제발전이라는 공통된 비전을 정립해야한다"면서 "이를 향해 이끌어나가는 정치적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예상했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