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지경매 양극화…지방 '후끈' vs 수도권 '잠잠'

최종수정 2014.05.01 15:34 기사입력 2014.05.01 15: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서울·수도권과 지방의 토지 경매시장 양극화 현상이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

대구와 제주 등 지방 주요 지역 토지 경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100%를 넘나들며 고가 낙찰 사례가 속출하고 있지만, 서울·수도권의 낙찰가율은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수도권과 지방의 토지 경매 낙찰가율 격차도 13년만에 가장 크게 벌어졌다.
1일 부동산경매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올해 들어 4월까지 토지 경매 낙찰가율은 서울·수도권 54.7%, 지방 70.5%로 두 지역간 낙찰가율 격차가 15.8%포인트나 벌어졌다. 낙찰가율 격차가 15%포인트를 넘은 것은 지지옥션이 경매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1년 이후 처음이다. 토지 경매 낙찰가율은 2000년 초반까지 서울·수도권이 지방보다 높았으나 부동산 경기 침체 속에 2010년 이후 지방이 앞질렀다.

하유정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서울·수도권은 부동산 가격이 전반적인 약세를 보인 반면 지방은 주택을 중심으로 강세를 보이면서 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방과 서울·수도권 토지 낙찰가율 격차는 2010년 1.1%포인트였지만, 2011년 4.7%포인트, 2012년 13.3%포인트, 2013년 14.8%포인트로 계속 벌어졌다. 결국 올해는 15%포인트를 넘어선 것이다.
지방에서는 낙찰가율이 90∼100%를 넘는 고가 낙찰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토지 낙찰가율은 제주도가 108.8%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제주는 최근 중국을 중심으로 한 외국계 자본의 투자 증가로 땅값이 강세를 보이면서 낙찰률(경매 진행건수 대비 낙찰건수)도 72.6%를 기록했다. 최근 주택시장이 활황인 대구도 토지 낙찰가율이 103.7%를 기록하며 강세를 보였다. 실제 지난달 18일 대구지법에서 경매 진행된 대구 수성구 중동의 1009㎡ 대지는 감정가(34억9000만원)보다 훨씬 높은 40억490만원(낙찰가율 115%)에 낙찰됐다.

강은 지지옥션 팀장은 "제주도와 대구시 등 외국인 투자나 혁신도시 개발 등 호재가 많은 곳은 당분간 토지 수요가 늘면서 고가 낙찰 사례가 잇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